• 최종편집 2024-06-25(화)

22명 목숨 앗아간 화성 아리셀 화재..."리튬전지 1개서 시작"

실시간뉴스

투데이 HOT 이슈

올해 청약경쟁률 ‘톱 10’ 중 8곳은 ‘역세권’
올해 1~5월 청약 경쟁률 상위 10위에 등극한 아파트 중 8곳이 ‘역세권’ 입지를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시장 관망세에도 역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 단지에는 실수요가 쏠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부동산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청약홈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5월 청약을 받은 단지 중 청약 경쟁률 상위 10곳은 ‘메이플자이(442.32대 1)’, ‘경희궁유보라(124.37대 1)’, ‘더샵둔촌포레(93.06대 1)’, ‘서신더샵비발디(55.59대 1)’, ‘더샵탕정인피니티시티(52.58대 1)’, ‘분당금호어울림그린파크(45.74대 1)’, ‘제일풍경채검단3(44.48대 1)’, ‘엘리프남위례역에듀포레(43.73대 1)’, ‘더샵탕정인피니티시티2차(31.43대 1)’, ‘대구범어아이파크(16.71대 1)’ 등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들 단지 중 ‘서신더샵비발디’, ‘분당금호어울림그린파크’를 제외한 나머지 8곳이 반경 1km 이내에 역을 두고 있는 역세권 단지로 총 1,908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1만8,793명이 청약하며, 평균 62.2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는 1~5월 청약을 받은 전체 단지 평균 경쟁률 5.23대 1보다 12배 가량 높은 수치다. 역세권 단지 위주로 신고가를 경신하는 곳도 늘어나고 있다. 경기 과천시에 공급된 지하철 4호선 과천역 역세권 단지 ‘과천센트럴파크푸르지오써밋’ 전용 84㎡는 지난달 17억9,000만원에 거래되며, 역대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올해 하반기 개통을 앞둔 별내선 구리역 인근 ‘e편한세상인창어반포레’ 전용 39㎡도 올 초 5억1,000만원에 손바뀜되며, 신고가를 경신했다.  분양권 거래도 활발하다. 경기 광주에 위치한 ‘광주더파크비스타데시앙’ 전용 114㎡ 분양권은 지난 3월 8억7,382만원, 전용 59㎡ 분양권은 4월 4억6,711만원에 거래되며 두 평형 모두 신고가를 경신했다. 경강선 경기광주역 도보권 입지에 향후 GTX-D 노선 계획으로 기대감이 늘었다는 평가다.  부동산 전문가는 “부동산 시장 관망세에도 역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고, 주변으로 확장되는 인프라도 누릴 수 있는 역세권 단지에 꾸준한 실수요가 몰리고 있다”며, “또한 KTX, SRT, GTX 등 광역급행철도 등도 개발이 활발한 가운데 수혜를 누리는 신규 역세권 단지 분양에도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