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5(목)
 

지난 28일 열린 부산 모빌리티쇼 테크세션에 르노코리아는 세계 최초 공개된 신차 그랑 콜레오스에 투입된 기술을 선보이는 자리를 마련했다.


[사진자료] 르노코리아, 2024 부산모빌리티쇼에서 뉴 르노 그랑 콜레오스 전 세계 최초 공개.jpg
르노 신차 '그랑 콜레오스사진=르노코리아 제공

 

그랑 콜레오스는 ‘움직이는 IT 플랫폼’이라 불릴만큼 획기적인 전장 기술을 적용했는데 국산차 중 최초로 보조석에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과 같은 크기의 디스플레이 화면을 배치하는 파격을 선보였다.


 ‘오픈알 파노라마 스크린’이라는 이 화면 구성은 화면이 모두 개별 작동하고 화면 간 연결기능까지 지원한다. 계기판 역시 길 안내 기능과 함께 각종 주행정보가 망라된다.


[사진자료] 뉴 르노 그랑 콜레오스 에스프리 알핀 03.jpg
그랑 콜레오스의 ‘오픈알 파노라마 스크린’ 사진=르노코리아 제공 

 

주차중에는 센터 디스플레이화면으로 디즈니플러스, 티빙, 쿠팡플레이, 왓챠, 애플TV 등 시네마 OTT 서비스를 즐길수 있으며 주행중에는 시청 중인 영상 콘텐츠를 동승석 화면으로  넘길 수도 있다. 


네이버가 국내 자동차 업체 중  처음으로 르노코리아와 함께 한다는 점도 눈여겨 볼만한 점이다. 네이버 웨일이 만든 웹 브라우저를 탑재해 유튜브 등 소셜 미디어, 정보 및 뉴스 검색 등을 이용할 수 있다. 


KakaoTalk_20240629_142106337_16.jpg
최성규 르노코리아 연구소장(왼쪽)은 신차의 전장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각 분야의 ‘어벤저스’급 드림팀을 구성했다고 소개했다. 사진=르노코리아 제공

 

최성규 르노코리아 연구소장은 “신차의 전장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어벤저스’급 드림팀을 구성했다. 발주사와 하청업체가 아니라 동등한 관계로 맺어진 원팀으로 다양한 혁신 기술을 신차에 담을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영상 최적화를 위해 시네모가 참여했다. 동영상 콘텐츠가 디스플레이 크기에 꼭 맞게 조정하고, 디스플레이 간 화면 스와이프(넘기기)가 구동되도록 했다. 주행 중 센터 디스플레이에선 콘텐츠가 재생되지 않는 등 안전 부문도 고려했다. 화면 스와이프는 손가락 세개를 화면에 동시에 대고 쓸어 넘기면 되는 방식이다.


장 프랑스와 클로데 시네모 한국지역 본부장은 “운전을 방해하지 않도록 센터 디스플레이에선 주차 중에만 영상을 볼 수 있게 했다”며 “동승석 화면엔 특정 필터를 적용해 운전자 시야를 방해하지 않고, 블루투스 헤드셋도 지원해 안전하게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국내 스타트업의 아이디어도 신차에 반영됐다.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을 차에 손쉽게 보내 배경화면으로 쓰거나, 생성형 AI를 기반으로 키워드에 맞춰 끊임없이 음악을 재생하고, 개인 맞춤식 뉴스를 읽어주는 기능을 구현했다.


KakaoTalk_20240629_142106337.jpg
이세연 드림에이스 CTO가 그랑 콜레오스에 탑재된 생성형 AI 기반의 다양한 기능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르노코리아 제공

 

이세연 드림에이스 CTO는 “AI 기반으로 매달 새로운 앱을 추천하는 큐레이팅 서비스도 그랑 클레오스에서 만나보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차의 화면 구성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를 연상케 한다. 이를 위해 차량용으로 개발한 네이버의 웹 브라우저 웨일이 탑재됐다. 


KakaoTalk_20240629_142100814_18.jpg
김효 네이버 클라우드웨일 이사(왼쪽)가 그랑 콜레오스에 탑재된 네이버 웨일 UI 맞춤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르노코리아 제공

 

김효 네이버 클라우드웨일 이사는 “스마트폰에서 별도의 앱을 이용하기도 하지만, 웹 브라우저에서 바로 영상을 보거나 뉴스를 검색하는 등 다양한 기능을 사용하는 경험을 차량에서도 구현하고자 했다”며 “브라우저는 일종의 유니버셜 플랫폼으로 조정(커스터마이징)이나 업데이트가 용이하다는 것도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길안내는 티맵 내비게이션이 맡았다. 차량용 앱은 티맵스토어를 통해 내려받고, OTA(무선업데이트) 서비스를 제공한다. 내비게이션과 음악 스트리밍, 자동차 기능 제어(공조기, 시트, 스티어링 열선 등)은 물론 날씨, 주식, 계산기, 백과사전, 오디오북 앱도 지원한다.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구현을 위한 자동차용 ‘ADAS 맵’도 티맵이 제공한다.


KakaoTalk_20240629_142106337_04.jpg
박서하 티맵모빌리티 그룹장이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구현을 위한 자동차용 ‘ADAS 맵’도 티맵이 제공한다고 밝혔다. 사진=르노코리아 제공

 

박서하 티맵모빌리티 그룹장은 “2012년 SM3를 시작으로 르노코리아와 전장 부문서 오랫동안 협업을 이어왔다”며 “그간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다양한 IT 기능들이 국내 운전 환경 및 소비자 성향에 맞춰 제대로 작동하도록 개발했다”고 강조했다.


ADAS맵은 발레오가 개발한 자동차 안전장치와 연계해 작동한다. 신차엔 카메라 1개와 레이더 5개, 10개 이상의 센서 및 각종 전자장비가 탑재됐다. 신차는 최대 31개의 ADAS 기능을 제공한다. 제한속도를 알아서 지키는 지능형 크루즈 컨트롤을 비롯, 차선을 알아서 유지하거나 필요할 경우 바꾸는 기능도 탑재했다.. 평행주차는 물론 T자형 주차나 대각선 주차도 가능하다. 주행 중 차 밑 도로상황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기능도 있다.


KakaoTalk_20240629_142106337_18.jpg
(왼쪽 두번째부터) 박서하 티맵모빌리티 그룹장, 김효 네이버 클라우드웨일 이사, 이세연 드림에이스 CTO, 앙투안 라파이(Antoine Lafay) 발레오 디렉터, 장 프랑스와 클로데(Jean-Francois Claude) 시네모 한국지역본부장, 레지스 브리뇽(Regis Brignon) 르노코리아 소프트웨어&시스템담당 디렉터, 최성규 르노코리아 연구소장, 이정국 르노코리아 홍보상무 사진=르노코리아 제공

 

앙투안 라파이 발레오 디렉터는 “D세그먼트(중형급) 중에선 세계 최고 수준의 ADAS 솔루션이 탑재됐다”며 “자율주행 레벨2 수준의 기능이 구현됐으며, 특히 돌발상황에서 사고를 피하거나 피해를 최소화하는 기능에 주목해달라”고 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464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르노 신차 '그랑 콜레오스' 전장 기술에 '어벤저스급' 드림팀 투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