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5(목)
 

인천에서 출발해 베트남 다낭으로 향하던 진에어 여객기가 기체 이상으로 회항하면서 왕복 항공편이 각 12시간 이상 지연되는 등 승객들의 불편이 이어졌다.


PCM20210718000016990.jpg
진에어 [촬영 조정호/연합뉴스]

 

8일 진에어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10분께 인천공항에서 출발한 진에어 LJ081편(B737-800)은 운항 중 기체 이상이 확인돼 오후 11시 55분께 대만 타이베이 공항으로 회항했다.


진에어는 탑승객 178명에게 호텔 숙박과 교통편 등을 제공하고, 이날 오전 7시 6분께 대체기를 현지로 보냈다.


대체편은 타이베이 공항에서 승객들을 태운 뒤 당초 LJ081편 예정 시간보다 약 13시간 늦게 다낭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회항에 따른 지연 여파로 LJ081편과 같은 항공기가 투입되는 다낭∼부산 LJ112편도 출발이 약 12시간 밀릴 것이라고 진에어는 설명했다.


진에어는 이 항공편 탑승을 대기하는 승객 135명에게도 현지 호텔 숙박과 버스 이동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진에어는 "항공기 지연으로 승객들께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태그

전체댓글 0

  • 126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진에어 다낭행 항공편 회항에 13시간 지연…귀국편도 늦어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