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13(일)
 

제주도의 한 렌터카 업체가 자금 부족으로 예약금 환불 등의 조치를 하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영업을 강행하고 있어 고객의 피해가 예상된다는 제보가 22일 위메이크뉴스에 접수됐다.


tr.jpg
제주스타렌탈 제주 차고지 전경. 사진출처=제주스타렌탈 홈페이지

 제주스타렌탈 전 직원으로 근무했었다는 박모씨는 "제주스타렌탈이 현재까지 렌터카 이용 예약금을 받은 후에 렌터카를 취소한 고객 약 7천여 명에게 20여억 원의 환불금을 지급하지 않고 있는 상태"라면서 "고객(피해자)과 채무자들의 구제 책임을 무시하고 있으며, 더 큰 문제는 이 업체가 계속 영업하고 있어서 고객들에게 추가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전했다.


제주스타렌탈은 2001년도에 설립한 업체로 제주도에서 자동차 대여 사업을 해 왔는데 환불금을 지급할 능력이 없는 상태이며, 여러 채무들을 불이행하여 소유 토지와 차량 등이 압류 및 경매 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제보자에 따르면 국세청에서 회사 세무조사를 받고 있으며, 직원들의 4대보험 미납과 급여 연체로 노동부에 신고까지 된 상태다.


 또한 제주스타렌탈 대표는 배임 및 횡령 혐의로 고발된 상태에서 경찰 조사 중이라는 전했다.

   

제보자 박씨는 자신의 주장을 증명할수 있는 제주스타렌탈과 관련된 다수의 소송 자료를 공개하면서 고객들의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공익 제보한다고 밝혔다.


ryea.jpg
제주스타렌탈 홈페이지 배너 화면 갈무리

 이에 대한 반론을 듣기 위해 제주스타렌탈에 연락을 취했지만 회사측은 전화를 받지 않았고 홈페이지에는 현재 예약이 폭주해 전화를 콜센터 연결이 지연되고 있다는 문구의 배너 창이 올라와 있는 상태다.

태그

전체댓글 0

  • 827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주 렌터카 이용객 7000명, 20여억원 떼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