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편의점 빵 고연전(연고전)'으로 불리는 CU의 '연세대빵'(연세우유 크림빵 시리즈)과 '고려대빵'이 서울시내 지역별로 매출 차이를 보이면서  관심을 끌고 있다.


Screenshot 2023-05-22 at 07.16.14.JPG
편의점 빵 고연전(연고전). 사진=CU 제공

 

특히 두 대학 캠퍼스 인근의 편의점에서는 '모교사랑 소비'가 두드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캠퍼스 인근 지역을 제외하면 고대빵은 강북·강서지역에서, 연대빵은 강남에서 상대적으로 인기를 끌었다.


22일 CU에 따르면 올해 1∼4월 두 제품의 서울시내 매출 상위 10개 지역을 분류해보니 연대빵은 신촌동에서, 고대빵은 안암동에서 각각 가장 많이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대학 캠퍼스가 위치한 지역으로 각각 대학생과 지역민이 매출을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고대빵은 안암동에서는 102.6배 많이 팔릴 정도로 충성도가 높았고 연대빵은  서울시내 다른 지역 평균보다 신촌에서 30배 많이 팔렸다. 


Screenshot 2023-05-22 at 07.16.23.JPG
연세대 빵과 고려대 빵. 사진=CU 제공

 

고대빵과 연대빵은 캠퍼스 인근 지역까지 '동조 현상'이 나타났다.  고대빵 지역별 매출 순위는 제기동(2위), 용신동(3위), 종암동(8위)이었고, 연대빵의 경우 매출 상위 10위 안에는 신촌과 가까운 연희동(2위), 서교동(5위)이 포함됐다. 


학원가가 밀집한 서울 주요 학군의 관심도 뜨거웠다. 연대빵은 대치동(6위)과 역삼동(8위), 삼성동(10위) 등 강남 지역에서 강세를 보였고, 고대빵은 목동(7위), 종로 1∼4가동(9위), 노량진동(10위) 등 강서·강북지역에서 인기를 끌었다.


고대빵과 연대빵 매출 순위에서 서울대가 있는 관악구 대학동이 각각 5위와 9위를 차지한 것도 눈에 띄었다.


연대빵의 경우 직장인들이 많은 소공동(3위)과 여의도동(7위) 등에서도 많이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Screenshot 2023-05-22 at 07.00.21.JPG
올해 1∼4월 CU 연대빵·고대빵 서울시내 매출 상위 10개 지역. 자료=CU 제공

 

지난해 1월 시판된 연세우유 크림빵은 편의점 크림빵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출시 16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3천만개를 넘어서면서 하루 평균 6만개, 시간당 평균 2600개씩 팔려나갔다. 별도의 할인·증정 행사 없이 단기간에 판매량이 폭주한 것은 연대빵이 유일하다고 CU는 전했다.


연대빵이 편의점 최고 히트 상품으로 등극하자 CU는 지난해 11월 고려대와 손잡고 '고대1905 사과잼 페스츄리'까지 선보이며 편의점 고연전(연고전)을 성사시켰다. 고대빵 역시 온라인 등에서 입소문을 타며 지금까지 250만개가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고대빵과 연대빵 시리즈 각 4종씩 판매 중인 CU 관계자는 "현재 운영 중인 50여종의 디저트 가운데 연대빵과 고대빵 시리즈의 매출 비중이 70%를 넘을 정도로 반응이 폭발적"이라며 "편의점 빵으로 옮겨붙은 연고전에 대한 관심이 갈수록 커지며 지금도 온라인에는 다양한 시식 후기와 비교 평이 회자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체댓글 0

  • 703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편의점 빵 고·연전...연대빵은 신촌, 고대빵은 안암서 판매 1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