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5(목)
 

1일 오후 60대 운전자가 인도를 덮쳐 9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치는 대형 인명피해가 난 서울 시청역 인근 교통사고 현장은 아수라장을 방불케 했다.


PYH2024070120620001301.jpg
1일 서울 시청역 인근 교차로 인근에서 대형 교통사고가 발생, 사고 수습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서울=연합뉴스)


사고가 난 곳은 서울 도심에서도 가장 붐비는 시청역 인근 교차로인 데다 월요일 늦은 오후 퇴근 시간대까지 겹친 탓에 인명피해가 커졌다.


특히 횡단보도 앞에서 신호를 기다리는 보행자들을 차량이 덮치면서 인명 피해로 이어진, 근래 서울에서 보기 드문 대형 교통사고였다는 점에서 사고 소식을 접한 시민들은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사고가 난 지 약 2시간이 지난 1일 오후 11시 30분께 차도는 대체로 정리가 된 모습이었지만 인도 옆 알루미늄 난간은 뿌리째 뽑혀 인도에 나뒹굴거나 점포 유리창을 덮쳤다.


산산조각 난 유리창이 인도를 어지럽게 뒤덮었고 인근 점포에서 튀어나온 것으로 보인 페트병과 종이컵들이 차도를 굴러다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현장 주변에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시민 출입과 교통을 통제했다.


PYH2024070200030001300.jpg
1일 밤 대형 교통사고가 발생한 서울 시청역 인근 교차로에서 경찰과 구조대원들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독자 제공. 연합뉴스]

 

사고는 1일 오후 9시 27분께 제네시스 운전자인 A(68)씨가 인도로 돌진하며 발생했다.


폴리스라인 앞에서 사상자의 지인으로 추정되는 시민들은 "지금 어떤 상황인 거냐", "어느 병원으로 어떻게 간 것이냐"며 발을 동동 구르기도 했다.


사고 직후 현장을 목격했다는 인근 가게 점원 오모(47)씨는 "사고 현장으로 차를 몰고 가려다 통제를 하길래 내다보니 4∼5명이 쓰러져 있었다. 미동도 없어 처음엔 마네킹인 줄 알았다"며 "뉴스를 보니 그제야 사고가 나서 사람이 여러 명 죽었다고 하는데 너무 참혹하다"고 말했다.


인근 식당에서 식사 중 사고 이후 장면을 목격했다는 시민은 "처음엔 폭탄이 떨어져서 아작난 줄 알았다. 사람 한 10명이 바닥에 나뒹굴었다"며 "혹시 뭐 도울 일이 있을까 싶어 감각적으로 몸이 움직여 달려갔는데 곧 경찰이 와서 제지를 하더라"고 전했다.


PYH2024070200020001300.jpg
1일 밤 대형 교통사고가 발생한 서울 시청역 인근 교차로에서 대기 중이던 차량 블랙박스에 기록된 사고 상황. (독자제공 서울=연합뉴스)

 

퇴근길에 사고를 목격했다는 시민 박모씨는 운전자가 '급발진'을 주장했다는 소식에 "급발진은 절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태그

전체댓글 0

  • 032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퇴근길 서울시청역 한복판 인도돌진 사고에 사망 9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