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파주에 위치한 A 식품 회사는 최근 생산관리직원 채용 공고를 냈다. 그러나 현재까지 지원자가 없어 애를 태우고 있다. 인사팀장 최씨에 따르면 회사 위치가 수도권에서 원거리에 있고, 출퇴근 소요시간과 보수가 마땅치 않아 지원원자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직장면접1-640.jpg
일러스트=픽사베이

 

최근 기업들이 마주한 고민 중 하나가 ‘인력난’이라고 한다. 사람이 재산이라고 강조해온 기업들이 과연 어느 정도의 인력난을 겪고 있으며, 인력난은 회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HR테크기업 인크루트가 조사해 봤다.


인크루트가 지난 5월 27일부터 5월 30일까지 나흘간 기업 인사 담당자 343명을 대상으로 ‘인력난을 체감하시나요’ 라는 주제로 설문을 진행했다.


먼저 인사담당자의 회사가 올해 인력난을 겪었는지 물었다. 전체 응답자 중 30.9%가 ‘매우 그렇다’고 답했고, 55.7%가 ‘대체로 그렇다’고 답해서 인력난을 겪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무려 86.6%에 달했다. 


이들 인력난을 겪었다고 응답한 기업 담당자들에게 인력난의 가장 큰 원인이 무엇인지도 물었더니, 25.3%의 응답자가 ‘연봉’을 선택해서 가장 많이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 ‘기업 규모(18.2%)’, ‘회사 인지도’(12.8%), ‘채용 브랜딩 부족(12.5%)’의 순서로 원인을 꼽았다. 


또 인력난이 심한 직무에 대해서도 조사했다. 그 결과 13.4%의 응답자가 ‘생산·정비·기능·노무’ 직무를 택했고, 그 다음으로는 ’무역·영업·판매·매장 관리’(12.0%)를 꼽았다. 뒤이어 ’인터넷·it·통신·모바일· 게임’, ’전자·기계·기술·화학·연구개발’ 직무가 각각 11.7%의 응답 비율을 나타났다. 

 

인사 담당자 86.6%_ “지금 우리 회사는 인력난”640.png
자료=인쿠르트

 

 인력난이 기존 직원들의 퇴사에 영향을 끼치느냐는 질문에는 40.8%가 ‘대체로 그렇다’고 답했고, ‘매우 그렇다’도 15.5%로 나타났다. 절반을 넘는 56.3%가 ‘영향이 있다’ 라고 응답하였다. 


인력난으로 인한 대책에 대해서도 조사했다. 먼저 ‘인력난 때문에 로봇, AI, 업무 자동화 기술 도입 등을 고려하고 있는가’는 질문에는 79.3%가 ‘없다’고 답했다. 또 ‘인력난 때문에 외국인 채용을 고려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80.8%가 ‘없다’고 답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5월 27일부터 5월 30일까지 나흘간 진행했으며, 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5.15이다.


안성근 기자 sobiza1@naver.com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사 담당자 86.6%, "우리회사 인력난 심각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