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비트코인·이더리움 등 가상화폐 상장지수상품(ETP) 판매 경쟁이 심화하며 한시적 수수료 면제 이벤트도 나오고 있다.


bitcoin-3090250_640.jpg
비트코인 이미지출처=픽사베이

 

파이낸셜타임스(FT)는 지난 4일(현지시간) 미래에셋자산운용의 글로벌엑스는 가상화폐 ETP 2가지의 수수료를 한시 면제한다고 보도했다.


미국에 본사를 둔 자산 570억달러(78조원) 규모의 테마형 ETF 전문 운용사 글로벌엑스는 2025년 1월 3일까지 비트코인, 이더리움 ETP에 수수료를 부과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상품들은 2022년 3월 독일과 스위스에 처음 상장할 때 수수료가 0.65%였으며, 이번 면제 기간이 지나면 0.29%가 된다.


글로벌엑스 관계자는 "수수료 면제 행사는 유럽 시장과 투자자를 향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벌엑스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기준 비트코인 상품은 430만달러, 이더리움 상품은 570만달러를 운용한다.


이번 수수료 면제에 앞서 위즈덤트리가 지난달 28일 영국에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투자 상품을 출시했다.


영 금융감독청(FCA)은 위즈덤트리와 21셰어즈 등에 가상화폐 현물 ETP를 런던증권거래소에 상장하도록 승인했다. FCA는 다만 거래 대상자를 전문 기관 투자자로 제한했다.


위즈덤트리는 두 상품 수수료가 0.35%로 업계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태그

전체댓글 0

  • 6694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상화폐 ETP 경쟁 심화…미래에셋 글로벌엑스 수수료 한시 인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