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최근 카페는 물론 편의점에서도 친환경을 위해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한 ‘텀블러' 사용 캠페이인이 이어지고 있다.  


Screenshot 2023-03-08 at 10.19.59.JPG
텀블러. 사진=픽사베이

 

스타벅스 코리아의 경우, 지난해 한 해 동안 개인컵을 이용한 건수는 2532만건으로 연도별 기준으로 역대 최대 사용 횟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세븐일레븐 등 편의점 업계도 텀블러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일회용 대신 텀블러 등 다회용품 이용이 늘고 있지만 위생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관리도 철저히 해야 한다. 세척하지 않은 텀블러를 계속 사용할 경우 오히려 건강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 번거롭다는 이유로 물로만 헹군 후 사용하는 경우 자칫 텀블러 속에 남아있던 세균이 번식한다면 건강 상 문제가 될 수 있다.  


텀블러를 제대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알맞은 관리가 필요하다. 


우선 텀블러에 남은 음료는 되도록 빨리 버리고 씻어내야 한다. 많은 사람이 텀블러에 음료를 담아놓고 오랜 시간 천천히 마신다. 이 때 침이 닿은 텀블러를 20도 이상의 상온에 3시간 이상 방치하면 약 3만 마리의 세균이 번식하게 된다. 우유 등 단백질 성분이 함유된 음료는 2시간 이내에 마시지 않으면 세균이 더 많이 증식한다. 또 주스 등 당 함량이 높은 음료는 텀블러를 부식시키기도 한다.


집에 있는 친환경 재료를 활용해서 세척하는 방법도 있다. 물과 식초를 9:1로 섞어 텀블러에 30분 동안 담아둔 뒤 닦아내면 좋다. 산성의 식초는 단백질·지방 성분 등을 응고시켜 텀블러 속 물때나 찌든 때를 제거한다. 세척뿐 아니라 살균·방부·탈취 효과도 뛰어나다. 물과 식초를 9:1로 섞어 텀블러에 넣은 담고, 30분 정도 지난 후 깨끗이 헹구면 된다.


뜨거운 물에 베이킹소다 한 스푼을 넣은 뒤 텀블러에 한 시간 정도 담아두면 물때를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약알칼리성 물질인 베이킹소다는 지방 성분 등을 수용성으로 변화시켜 기름때 등을 제거하는 데 도움이 된다. 


달걀껍데기를 물과 함께 담고 흔들어 씻어 준다. 달걀껍데기 속 탄산칼슘이 물때를 지워주는 효과가 있다. 


텀블러를 세척할 때는 물에 오래 담가두지 말아야 한다. 텀블러에 물기가 남아있으면 세균이 번식할 수 있기 때문에 제대로 말려줘야한다. 박테리아와 미생물 제거를 위해서는 뜨거운 물로 씻는 것이 좋다. 세척 후에는 물기를 완전히 제거해 세균이 번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텀블러를 오래 사용하면 내부에 반복적으로 습기가 차고 세균이 번식할 수 있으므로 6~8개월 주기로 교체해주는 것이 좋다. 하지만, 텀블러를 자주 교체하는 것도 친환경적이지는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수세미 역시 회사 탕비실에서 사용하는 공용수세미는 오히려 세균을 옮기는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되도록 개인용 수세미를 사용해야 한다.

전체댓글 0

  • 7010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텀블러 제대로 관리하는 방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