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은 추석 명절을 대비하여 과도한 포장으로 인한 폐기물 발생, 자원낭비 등을 줄이기 위해 전국 지자체와 합동으로 대형유통매장 등에서 과대포장 집중점검을 실시한다.

 

서울시(동대문구청) 합동점검 1.jpg
한국환경공단이 서울시 동대문구청과 합동으로 추석명절 과대포장 집중점검을 벌이고 있다. 사진=한국환경공단 제공

 

이번 점검은 9월 11일(월)부터 10월 6일(금)까지 4주간 실시되며, 명절 기간 유통량이 급증하는 제과류, 주류, 화장품류, 완구·인형류, 1차식품(종합제품) 등 선물세트를 대상으로 ▲포장공간비율(제품별 10~35% 이하), ▲포장횟수(2차 이내) 준수여부를 점검하며, 농산물 제품에 대해 포장을 최소화하고 합성수지 재질의 포장재  사용을 줄일 수 있도록 현장 가이드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과대포장이 의심되면 지자체는 해당 제품의 제조자 등에게 검사명령을 하게 되며, 제조자 등은 한국환경공단 등 포장검사 전문기관에 검사를 의뢰하여야 한다.

 

검사결과 포장방법 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확인될 경우 최대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한국환경공단 안병옥 이사장은 “선물세트 등의 포장은 구매와 동시에 버려지는 것으로 생산단계부터 최대한 감축하도록 관리가 필수적”이라며,“순환경제 구현 및 포장폐기물 발생 억제를 위해 기업의 포장개선과 친환경 소비문화 정착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480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환경공단, 추석 명절 과대포장 집중점검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