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패션의 중심'이라 할 수 있는 미국 뉴욕의 베이스 레이어 브랜드인 '32 Degrees' 본사에서 한 계단 한 계단 꿈을 펼치고 있는 젊은 한국인이 있다.  바로 박현희 패션 테크니컬 디자이너다. 패션 테크니컬 디자이너라는 직업은 무엇이고 그가 디자인하고 있는 꿈은 무엇인지 물었다.


image_5680680181717998482856.png
박현희 패션 테크니컬 디자이너

 

'32 Degrees'는 국내에는 아직 많이 알려져 있지 않지만 베이스 레이어 브랜드로서 'ALL DAY COMFORT(매일 편하게)'라는 슬로건을 토대로 다양한 기능성 의류로 각광을 받고 있는 업체다.


이를테면 의류의 가장 안쪽에 착용하는 속옷과 티셔츠 등을 체온 변화 맞춰서 추울 때는 체온 저하를 막아주고 더울 때는 땀을 빠르게 흡수하는 보온성과 통기성, 신축성 등을 고려한 제품을 생산하고 판매하는 브랜드라고 할 수 있다.


박현희 씨는 이곳에서 패션 테크니컬 디자이너로서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테크니컬 디자이너는 디자인과 디자인 디테일을 분석해서 정확한 스케치 작업이 이루어지도록 돕고 의복의 핏을 이해한 후에 작업지시서로 불리는 테크니컬 패키지(Technical Package)의 모든 디테일을 확인해 실제 제작 공정 기술 전반을 진행하는 의복 생산 공정 디렉터다.


 테크니컬 디자이너는 우리나라보다는 해외시장에서 많이 알려진 직업이다.


국내에서는 대량생산과 해외 생산이 많지 않았기 때문에 이 직업에 대한 큰 수요가 없었다. 하지만 현재에는 해외 생산 공정을 거치는 기업들이 많기 때문에 테크니컬 디자이너라는 직업이 국내에서도 조금씩 알려지기 시작했다. 미국의 경우, 일반 패션 디자이너 보다 일자리 공고도 더 많은 편이고, 전문적인 지식을 요하는 직업이기 때문에 연봉도 더 높게 책정되어 있기 때문에, 패션업계에서는 스페셜리스트로 여겨지고 있다.


"'32Degrees'는 전 세계 코스트코에서 판매가 되는 세계적인 브랜드인 만큼 저희 브랜드에 맞는 봉제 매뉴얼을 가지고 있어요. 옷의 치수를 재는 과정에서 어느 부분에서 어느 부분까지 재야하는지에 대한 매뉴얼과 그를 스케치로 표현하여 가시적으로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만든 매뉴얼입니다. 테크니컬 디자이너는 이렇게 의류제품의 기획부터 생산단계 전면에서 의류의 기술적인 부분을 담당하는 패션 스페셜리스트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패션 테크니컬 디자이너는 디자인 감성뿐 아니라 기술적인 전문성도 갖추고 있어야 한다. 의복을 생산할 때는 단계적인 공정과 긴 배송 거리 등의 특성 때문에 시간이 지연되는 변수가 많으며, 작업 주기가 점점 짧아지고 있으므로 시간관리능력도 테크니컬 디자이너가 갖추고 있어야 할 요소다.


박 디자이너는 입사 후 새로운 카테고리의 첫 단추를 꿰매는 어려운 과제에도 전문적 기술력과 팀워크를 발휘해 회사에 큰 기여를 했다. 


글로벌 의류 회사의 경우, 대량생산, 해외 생산을 많이 하게 된다. 디자이너의 의도대로 옷을 제작하기 위해서는 디자이너와 해외의 제작 업체 사이에 전문적이고 정확한 의사소통이 필요하다. 이때 소통에 필요한 서류가 있어야 중간 실수를 많이 줄일 수 있게 되는데, 그 서류를 제작하고 전반적인 제작 공정을 정확히 지시하는 것이 테크니컬 디자이너의 역할이다.


박 씨는 평소에 꼼꼼하고 세심한 것에 잘 집중하는 성향이 있어서 이 직업을 알게 된 후로, 이 직업이 자신에게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처음에 말레이시아에서 패션 디자인 전공을 했을 때, 기본으로 배웠던 것이 패턴 메이킹이었습니다. 패턴 쪽으로 많이 알아야 테크니컬 디자이너를 할 수 있거든요. 그래서 저는 일단 마지막 학기에 'Cinq a Sept'라는 미국의 디자이너 브랜드에서 일하면서 패턴, 전체적인 생산 공정, 디자인 등에 대해서 배우는 경험을 쌓았고 졸업 후에는 현재 회사의 여자 디자인팀에서 일하면서 이 회사만의 방식과 디테일을 배우는 경험을 토대로 현재 회사의 남성 디자인팀에서 테크니컬 디자이너로서 일하고 있습니다."


지식으로 배우기만 하는 것보다, 실제로 회사에서도 일해보고 패턴실도 많이 가보는 등 실무 경험을 쌓는 게 중요하다는 얘기다. 


테크니컬 디자이너는 일러스트레이션이나, 캐드, 엑셀 등 여러 프로그램을 사용해서 테크니컬 패키지를 작성해야 한다. 물론 패턴을 제작하고 수정하는 프로그램도 알아야 한다. PLM(Product Lifecycle Management)이라고 해서 제품의 전 생명 주기를 통해 제품의 관련된 정보와 프로세스를 관리하는 것인데, 여기서의 제품의 생명주기라는 것은 초기의 제품의 요구사항부터 개념 정의, 개발 및 생산 그리고 유통과 서비스 마지막 단계인 운용 및 유지 보수 그리고 폐기나 재활용까지를 의미한다. 


이러한 PLM은 회사마다 다른 프로그램을 사용하기 때문에 그 프로그램을 다룰 줄 알아야 한다. 또한 봉제 관련 기술, 패턴 제작 기술, 의복 생산 과정 전체에 대한 지식 등도 필요하다. 여러 해외 제작 업체와 소통을 해야 하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영어 소통 능력도 있어야 한다.


박 디자이너는 이 직업만의 매력에 대해 "디자이너를 꿈꾸는 후배들을 보면 “너희가 상상하는 것과 많이 달라”라고 얘기를 해줬었어요. 신진 디자이너들이 계속 등장하기 때문에 수명이 길지 않거든요. 하지만 패션 테크니컬 디자이너는 좀 달라요. 일종의 스페셜리스트입니다. 남들이 모르는 지식을 다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나이를 먹고 시간이 흐를수록 경험이 쌓이면서 회사에 더욱 필요한 사람이 된다는 점에서 매력이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남들이 할 수 없는 것을 하고 있다고 느낄 때 보람이 있습니다. 디자이너는 잘 팔리는 옷, 소비자가 원하는 옷을 디자인하면 됩니다. 하지만 패션 테크니컬 디자이너는 영어는 물론 실무 용어도 알아야 합니다. 요즘 제작 공정에서 실수를 줄이기 위해 저희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는데 그런 중요성을 느낄 때 보람이 큽니다"라면서 "많은 글로벌 패션 회사들이 해외 생산을 필수적으로 하면서 해외와의 의사소통을 하는데, 이 과정에서 일반적인 패션 디자이너보다 테크니컬 디자이너를 채용하고 있다. 앞으로 디자이너 역할은 조금 줄고, 중간 과정을 하는 테크니컬 디자이너의 역할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784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패션 중심지'에서 꿈을 디자인하는 박현희 패션 테크니컬 디자이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