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5(목)
 

일본 도쿄전력이 5일 오전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의 2차 해양 방류를 개시한다.


Screenshot 2023-10-05 at 10.08.52.JPG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사진=교도/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2차 방류 기간인 5일부터 이달 23일까지 1차 때와 거의 같은 양인 약 7800t의 오염수를 방류할 계획이다. 후쿠시마주오테레비 등 일본 현지 언론들은 도쿄전력이 5일 오전 10시 30분 방류를 시작한다고 보도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하루 방류량은 460t가량으로 예상된다.


도쿄전력은 다핵종제거설비(ALPS)를 거쳐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내 저장 탱크에 보관된 오염수를 바닷물과 희석해 약 1㎞ 길이의 해저터널을 통해 원전 앞바다에 내보낸다.


ALPS로 정화 처리하면 세슘 및 방사성 물질 62종을 제거할 수 있으나, 삼중수소(트리튬)와 미량이기는 하지만 탄소-14 등의 핵종도 남게 된다.


도쿄전력은 ALPS로 거를 수 없는 삼중수소는 바닷물과 희석해 농도를 일본 규제 기준의 40분의 1인 리터(L)당 1500베크렐(㏃) 미만으로 만들어 내보낸다고 밝힌 바 있다. 


도쿄전력이 전날 바닷물로 희석한 오염수의 삼중수소 농도를 측정한 결과 L당 최대 87㏃로 방류 기준보다 낮았다.


Screenshot 2023-10-05 at 10.09.01.JPG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탱크. 사진=교도/연합뉴스

 

도쿄전력은 2차 방류분 보관 탱크 내 오염수에서 탄소-14, 세슘-137, 코발트-60, 아이오딘-129 등 4종의 방사성 핵종도 미량 검출됐으나 모두 고시 농도 한도를 크게 밑도는 수준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도쿄전력은 전날 외신을 상대로 개최한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1차 방류를 마친 뒤 진행한 점검 작업을 통해 희석설비의 상류 수조 4곳에서 도장(塗裝·도료를 바름)이 10㎝ 정도 부푸는 현상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도쿄전력 관계자는 다만 "도장에 균열이 없고, 수조의 방수 기능이 유지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2차 방류에는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8월 24일부터 9월 11일까지 1차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7788t을 방류했다. 2차 방류 때도 1차 때와 비슷한 7800t의 오염수를 내보낼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와 후쿠시마현, 도쿄전력은 오염수 방류 이후 원전 주변에서 정기적으로 바닷물과 물고기를 채취해 삼중수소 농도를 분석했으며, 이상이 없다고 발표했다.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내년 3월까지 총 4회에 걸쳐 오염수 3만1200t을 방류할 계획이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는 지난달 28일 기준으로 오염수 133만8천여t이 보관돼 있다.

전체댓글 0

  • 1832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후쿠시마 오염수 2차 방류 시작...1차 때와 양 비슷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